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실명 가입 후 글을 올려주시면 고맙겠습니다
2017.02.25 19:00

모두 너였다.

조회 수 100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모두 너였다.


내 시의 그대와

내 시의 당신과

내 시의 사랑과

내 시의 그리움과

내 시의 미련은

모두 너였다.



rkdnjs5287@naver.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기성문인은 물론 일반 시 애호가들의 자유로운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백탄 2014.03.06 3699
51 <푸른밤> 홀리오 2018.05.01 203
50 부석사( 浮石寺)를 오르며 우현자 2018.01.08 359
49 외로움 다한엄희철 2017.12.04 372
48 발기부전 종이비누 2017.03.04 938
47 오빠 그린 2017.03.03 956
46 달아요 2017.02.28 935
45 스탠딩 책상 2017.02.28 871
44 바람이 바람에게 2017.02.28 869
43 녹차를 닮은 그대 1 동백 2017.02.25 1155
» 모두 너였다. 동백 2017.02.25 1009
41 당신 생각 동백 2017.02.25 811
40 이분법적인 세상 그린 2017.02.23 777
39 약속 땡칠이 2017.02.07 879
38 이별 땡칠이 2017.02.07 1081
37 이월 날카로운 날씨가 엉덩방아 찧네 박주희 2017.02.06 984
36 홍시 세개의 유혹1 1 박주희 2017.01.03 1257
35 애인 잡초 2016.11.24 985
34 너는 내가 되어라. 미라솔 2016.11.21 881
33 출첵 박주희 2016.10.11 1014
32 다음에 또 만나요 1 박주희 2016.09.30 116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