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4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몽롱한 것은 장엄하다

  

 

나는 나무들에게

어느 날 의지가 생겨

직립 보행하는 존재가 되었으면 좋겠다

마구 도심지를 휘젓고 다니며

자동차를 뒤 업고 빌딩을 뒤 업고

못된 생각에 골몰하는 나 같은 놈들을

패대기쳤으면 좋겠다

아아, 나무들의 반란, 나무들의 혁명,

그리하여 마침내 수목의 제국에서

인간이 나무의 수족이 되어 순종하는

거룩한 노예가 되었으면 좋겠다

-리토피아 봄호에서

 

이재무

1983삶의 문학으로 작품활동 시작. 시집 온다던 사람 오지 않고 .

 

감상

인간도 따지고 보면 자연의 하나이겠으나 자연 속에서 본다면 참 답답한 존재일 수도 있겠다. 만물의 영장이라는 자존심에 걸맞는 자연스러움을 찾아보기가 힘들다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다. 욕망을 숨길 수 있는 자연은 없다. 그러나 무모하게 자신만의 욕망을 위해 주변을 망가뜨리는 강력한 칼을 휘두를 수 있는 것이 인간이다. 그러니 이기적 욕망에 빠지지 않는 자연이 세상을 지배하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도 가질 만하다. 말 없는 자연을 향해 겸허하게 고개를 수그리는 미덕이 사라진지 오래다. 인간은 끝이 잘 보이지 않는 어디론가로 무작정 가고 있다./장종권(시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천뉴스, 인천신문, 경기신문 등에 실린 시감상문입니다. 백탄 2014.03.06 4381
175 정령 시 '연꽃, 피다'/경기신문 백탄 2017.01.13 455
174 정재학 시 '녹'/경기신문 백탄 2017.01.13 439
173 김은아 시 '빈집'/경기신문 백탄 2017.01.13 437
172 구지혜 시 '어머니는 오늘도 눈물로 낙타를 기른다'/경기신문 백탄 2017.01.13 566
171 박재화 시 '깨달음의 깨달음'/경기신문 백탄 2017.01.13 516
170 김정인의 시 '홍시'/경기신문 백탄 2017.01.13 421
169 박완호 시/풍경의 유행 1/경기신문 백탄 2017.01.06 464
168 조경숙 시/강/경기신문 백탄 2017.01.06 347
167 이경호 시/잔칫날/경기신문 백탄 2017.01.06 367
166 김용균 시/무제/경기신문 백탄 2017.01.06 426
165 신현봉 시/순천만 갈대/경기신문 백탄 2017.01.06 366
164 강상윤 시/소래에서/경기신문 백탄 2017.01.06 458
163 정승열 시/동체 되기/경기신문 백탄 2017.01.06 288
» 이재무 시/몽롱한 것은 장엄하다/경기신문 백탄 2017.01.06 420
161 오로지한 서정의 세계 퍼올리는 박일 시인 /인천뉴스 백탄 2017.01.06 405
160 적막과 사귀며 고독의 본질과 만나는 권순 시인 /인천뉴스 백탄 2017.01.06 481
159 서정시 업그레이드가 최대의 시 목표인 정승열 시인 /인천뉴스 백탄 2017.01.06 485
158 벼랑 끝에 심은 꽃에 분노하는 남태식 시인/인천뉴스 백탄 2017.01.06 420
157 정신을 갉아먹는 시에 푹 빠진 김다솜 시인/인천뉴스 백탄 2017.01.06 462
156 땅과의 대화에 몰입하는 최정 시인/인천뉴스 백탄 2017.01.06 38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