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제17권(65호-68호)
2018.05.05 19:51

67호/신작시/김사리/개의 사회학 외 1편

조회 수 15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작시


김사리



개의 사회학 외 1편


목소리를 익히면서 사회생활은 시작된다 다혈질 습성을 버리기 위해 털을 다듬고 추리닝을 입는다
 
눈빛 쫓아가기
꼬랑지로 인사하기
  
그림자처럼 따라 걷기는 순종의 근본

그렇다면 똥은 먹이일까 사슬일까

목소리는 나를 완성시킨 도구입니다

저 멀리서 당신의 목소리가 들립니다
손 하나는 흔들리고
남은 손 하나에는

뼈다귀 개뼈다귀

눈빛이 마주치면 꼬리를 흔듭니다
날파리를 쫓던 꼬리를 바닥으로 내립니다

꼬랑지가 닿은 땅에 코를 박으면 발밑 깊은 어딘가에서 들리는 내 목소리
 
아직 살아있는 거니?
전생에 파묻었던 야성이여
 
 
무릎의 깊이는 삼보
절을 올리기에도 내가 나를 물기에도 적당한 간격

언젠간 짖지 않고 꼬리를 접은 후 나를 묻을 것입니다
 
이봐요, 개뼈다귀
세상에서 그림자 하나가 사라질 것입니다



도시철도


스마트폰을 먹어 치우는 것은 동굴의 취미
동굴은 만져야만 질주하는 커튼을 두르고 있다

칸칸마다 상영되는 흑백영화
흑백 소음

날마다 같은 영화가 상영된다는 커튼 씨의 귓속말

이를테면 나만 싸고도는 커튼 씨는 낮은 목소리의 유성영화이고
나는 아날로그 영화를 탐닉하는
혹은 질리지 않는 관객,
화면을 쫒다 암막에 갇혀 늙어버린 관객은 암실을 좋아하는 사람을 생각한다

두더지도 가끔은 실연 당한 행인이다

지상으로 돌아와서 오후 세 시
커튼 씨는 물방울무늬
고개를 돌린다
철길을 문 꾀꼬리가 철길을 따라 날아간다

간혹 펄럭이는 커튼 씨,
취객이 주사를 부리기도 하지만 화면을 채울 인물을 바꿀 생각만으로도
커튼은 늘 물방울무늬로 재현된다

흐린 날, 돌파구를 찾는 불안한 수많은 물방울이
커튼 씨의 풍경이다

 
동굴은 사라지고 불면과 망상이 날뛰는 어둠뿐인 방안
침대가 흔들린다

왕성한 식욕의 철룡 한 마리, 길어진 몸을 뒤척인다
잠 좀 잡시다, 커튼 씨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이 내용물의 저작권은 리토피아와 필자들에게 있습니다 백탄 2004.04.05 65274
3174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최연/혀 외 1편 편집부 2018.06.02 128
3173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김지훈/꿈의 백과사전 외 1편 편집부 2018.05.05 202
3172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윤종환/섬모기 입술침은 길고 외 1편 편집부 2018.05.05 227
3171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김성호/비 오는 날의 달팽이 외 1편 편집부 2018.05.05 163
3170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윤병주/로드킬Road kill 외 1편 편집부 2018.05.05 200
»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김사리/개의 사회학 외 1편 편집부 2018.05.05 158
3168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곽성숙/시와 쌀 외 1편 편집부 2018.05.05 154
3167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이경욱/슬픔을 익혀먹는 밤 외 1편 편집부 2018.04.10 218
3166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김밝은/정암사에서 외 1편 편집부 2018.04.10 215
3165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고경자/구름이 필요해요 외 1편 편집부 2018.04.10 183
3164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박천순/구름들 외 1편 편집부 2018.04.10 232
3163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한영수/껍질이 아니면 외 1편 편집부 2018.04.10 205
3162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한성희/과식 외 1편 편집부 2018.04.10 136
3161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김사람/노르웨이는 숲이 없다 외 1편 편집부 2018.04.10 135
3160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이주희/쑥순이전 외 1편 편집부 2018.04.10 170
3159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이정모/공중의 화법 외 1편 편집부 2018.04.10 177
3158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기명숙/대낮 풍경 외 1편 편집부 2018.04.10 157
3157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석정호/봄비 외 1편 편집부 2018.04.10 177
3156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김미희/산을 오른다 외 1편 편집부 2018.04.10 174
3155 제17권(65호-68호) 67호/신작시/남태식/행간 외 1편 편집부 2018.04.10 19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9 Next
/ 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