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제17권(65호-68호)
2018.12.19 19:04

68호/신작시/차주일/낭만 외 1편

조회 수 10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작시


차주일



낭만 외 1편


낭만은 자연에 풍경 한 겹을 덧씌우는 일.
자연은 비망록의 구조로 두꺼워진다.
첫눈, 낙엽, 새싹, 녹음들이 바람을 흔들 때
파형의 틈을 타 슬그머니 나를 그려 넣는다.
책갈피에 연서를 끼워 주인공을 바꾸는 것처럼
풍경에 사람의 혈맥을 이으면
무채무형의 바람과 유채유형의 핏물이
맥놀이처럼 서로 간섭한다,
참새가 솔거의 노송도를 볼 때처럼
인간이 부여하는 감정을 자연이 사용할 때
비로소 사람은 한 겹으로 해석되어
문답을 기록할 수 있는 비망록이 된다.
가끔 자신도 몰래 혼잣말 하는 것은
누군가 내 말을 빌려다 쓰기 때문.
나는 우리로 두꺼워지고 있다.
우리의 틈에서 홀로 머물기로 한다.
홀로의 사사로움이 우리에게 스민다.
압화壓花 같은 예언 하나가 영생을 완성한다.



오독으로 읽는 정독


고이 담아둔 것들은 마음의 간섭으로 변형한다.

약속을 잠근 가락지가 자식의 밥이 되었을 때
미소로 침묵을 잠그는 구조는 손가락과 닮았다.

손톱 밑에 빗장을 거는 사람에게 마음을 맡겨둔 적 있다.

손톱 밑 때는 주먹을 펼수록 잠기는 빗장이어서
사연 많은 손끝은 부풀어 갈라터지곤 한다.

풀죽은 등을 쓰다듬는 까끄라운 손끝에
느닷없이 마음이 바뀐 나는 척추를 곧추었던가.

때가 낀 손끝에는
사람이 해석할 수 없는 마음이 담겨 있었지만
갈라터진 실금들은 해독하기 쉬운 갑골문이었다.

일을 마치고 손을 씻다가
완고히 버티는 손톱 밑에 끼인 흙을 때라고 읽었다.

느닷없이 오독을 하게 한 것은 불변의 정독

손톱 밑에 끼인 때로써
난봉꾼이 아버지로 해석되기도 한다.
식솔의 밥을 구하려 노동한 몸으로 해석되는 것
얼마나 숭고한 오독인가.

오독은 미래를 희망으로 해석하게 하는 점술이므로
만년필촉 밑에 말라붙은 잉크를 그대로 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이 내용물의 저작권은 리토피아와 필자들에게 있습니다 백탄 2004.04.05 70156
166 제17권(65호-68호) 68호/신작시/오석륜/아름다운 파업 외 1편 편집부 2018.12.19 398
165 제17권(65호-68호) 68호/신작시/서대선/술래잡기 외 1편 편집부 2018.12.19 386
164 제17권(65호-68호) 68호/신작시/김지요/눈물병* 외 1편 편집부 2018.12.19 378
163 제17권(65호-68호) 68호/신작시/박수빈/꽃무릇 외 1편 편집부 2018.12.19 386
162 제17권(65호-68호) 68호/신작시/최정란/상추도둑 외 1편 편집부 2018.12.19 380
» 제17권(65호-68호) 68호/신작시/차주일/낭만 외 1편 편집부 2018.12.19 1045
160 제17권(65호-68호) 68호/신작시/오창렬/똥꽃 외 1편 편집부 2018.12.19 402
159 제17권(65호-68호) 68호/신작시/황규관/어린 은행나무 외 1편 편집부 2018.12.19 380
158 제17권(65호-68호) 68호/신작시/전윤호/숭의전 외 1편 편집부 2018.12.19 366
157 제17권(65호-68호) 68호/신작시/김인호/천일야화 외 1편 편집부 2018.12.19 383
156 제17권(65호-68호) 68호/신작시/강문석/스승님 전상서 외 1편 편집부 2018.12.17 325
155 제17권(65호-68호) 68호/신작시/조현석/일침一鍼 외 1편 편집부 2018.12.17 405
154 제17권(65호-68호) 68호/신작시/박일/꽃무릇을 보며·2 외 1편 편집부 2018.12.17 363
153 제17권(65호-68호) 68호/신작시/김동호/滿空누각 외 1편 편집부 2018.12.15 515
152 제17권(65호-68호) 68호/소시집/정치산/詩 외 4편 편집부 2018.12.15 308
151 제17권(65호-68호) 68호/소시집/현택훈/불곰 외 4편 편집부 2018.12.15 287
150 제17권(65호-68호) 68호/집중조명/권순 편집부 2018.12.15 309
149 제17권(65호-68호) 68호/집중조명/김락 편집부 2018.12.15 292
148 제17권(65호-68호) 68호/특집1 셀럽작가 전성시대/윤석정/하상욱 시인 아시죠? 편집부 2018.12.15 305
147 제17권(65호-68호) 68호/특집1 셀럽 작가 전성시대/이영주/시, 그리고 시 밖 편집부 2018.12.15 29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