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신작시



배귀선




환청




허락된 그 너머를 물었는지
생피가 묻어난다


제때 자르지 않으면 구멍이 난다는
자를수록 자라는 어머니의 말씀


나일론처럼 질긴 그것을
양말을 신으려다 말고 자른다


야야, 섬돌 아래 밟힌 채송화
꽃대 올라오는 것 좀 봐라!


변변찮은 세상살이
널뛰다 돌아오는 비틀걸음 부축하던
가신 지 십수 년인 어머니의 말씀


나이가 들수록 고집스럽게 불거진다
양말 밖으로 삐져나오는 발톱처럼





신내리 예배당



천국은 가파른 이 층에 있고
가래 끓는 소리 부축하는 일요일
머릿기름 번지르 한 사내가 돌리는
한 번도 깨진 기억 없는 연보함
맨 앞줄부터 한 자리도 놓치지 않는다


평화로운 은총이 골고루 나누어지는 동안
무대 위 사내는 두 손을 더 높이 불끈 쥔다


그의 은혜 충만한 몸짓이
실내를 한 바퀴 돌아
찬송과 영광 받기에 합당한 기도문으로 이어지는데


비스듬히 기댄 지팡이 하나
이어지는 영광을 깨닫지 못하고
찬송과를 찬송가로 바꿔 듣는다
첫소리만을 들은 노인의 귓바퀴가 찬송가를 펴는 예배당


옆자리 보청기도 일제히 더듬더듬 찬송가를 넘긴다
‘과’가 ‘가’로 바뀐 짧은 순간,
귀 어두운 어린양들을 불러 모은
그는 아직 기도 열중이시다


천국의 계단 아래
도착하는 2호 봉고차 문이 열리자
수고하고 무거운 성서를 짊어진 지팡이들
하나둘 계단을 오른다
천국은 쉬운 것이 아니라는 말,
끝에 방점을 찍으며 오른다





배귀선 2013년 《문학의 오늘》로 등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 제16호/시집 속의 시/정미소/가지 않는 길 편집부 2017.10.27 767
65 제16호/서평/정령/미물도 살아 숨 쉬게 하는 힘 편집부 2017.10.27 1181
64 제16호/계간평/백인덕/그리운 것들의 뒤를 살피다 편집부 2017.10.27 473
63 제16호/신작시/김선환/떠날 때를 아는 것은 외 1편 편집부 2017.10.27 525
62 제16호/신작시/이세진/사과껍질 외 1편 편집부 2017.10.27 765
61 제16호/신작시/윤병주/대관령의 봄, 不立文字* 외 1편 편집부 2017.10.27 834
» 제16호/신작시/배귀선/환청 외 1편 편집부 2017.10.27 464
59 16호/신작시/김선숙/허공이라는 말 외 1편 편집부 2017.10.27 1128
58 16호/신작시/조규남/골목을 들어올리는 것들 외 1편 편집부 2017.10.27 720
57 16호/신작시/강문출/진화하는 밥 외 1편 편집부 2017.10.27 484
56 16호/신작시/안성덕/말없는 소리 외 1편 편집부 2017.10.27 573
55 16호/신작시/윤종희/지금도 꺾이지 않는 갈대 외 1편 편집부 2017.10.27 476
54 16호/신작시/정안나/숟가락이 숟가락을 외 1편 편집부 2017.10.27 495
53 16호/신작시/허청미/그녀 뜰에 수국이 피는 까닭은 외 1편 편집부 2017.10.27 539
52 16호/신작시/윤정구/제2의 복음 외 1편 편집부 2017.10.27 715
51 16호/신작시/김왕노/우리에게 섬이 너무 많다 외 1편 편집부 2017.10.27 514
50 16호/신작시/이성필/걸렸다 외 1편 편집부 2017.10.27 603
49 16호/신작시/송병숙/동학사 외 1편 편집부 2017.10.27 385
48 16호/단편소설/박규현/석양무렵 편집부 2017.10.27 308
47 16호/중편분재④/손용상/土舞 원시의 춤 제3화/ 악몽惡夢 편집부 2017.10.27 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