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신작시



조규남




골목을 들어올리는 것들




계단마다 상처투성이다 부서지고 깨어져 떨어져나간 잇바디마다 숭숭 바람이 들고 난다
이 길을 오르는 동안 꺾어진 계단 닮아가는 아낙
누군가 휘어지려는 허리 밟고 오르나
뼈마디 욱신거리는 소리 두터운 난간처럼 둘러선다
주저앉은 하늘에 이마주름 짓눌렸다 펴지던 계단이 날개 모양이다
저 아래 바닥부터 산정까지 날개와 날개를 이어놓은 것 같다
시멘트에서 떨어져 나온 모래들이 몸 비비며 우는 골목길, 구부렸다 펴는 날개의 연대기 층층이 쌓여 있다
해 떨어지면 어둠이 가장 먼저 찾아드는 마을
상처 입은 부리로 켜놓은 등불이 하늘 환하게 밝혀주는 곳
어스름 속으로 묻히는 숨소리가 둥지 야무지게 떠받치고 있다
깃털 위에 지어놓은 집 흔들리지 않도록 꺾어지고 꺾어져 계단이 된 날개들 헤져 너덜거리는 골목 들어 올리고 있다






콩고강



전시장에 오랑우탄과 나란히 피그미족이 전시되었다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에서도 벵가를 원숭이 우리에
가둬 사람들의 구경거리가 되게 하였다


숲을 지붕 삼아 흐르는 콩고강이 운다


침략자들 총구는 금맥을 조준하고


피그미족은 강에서 떨어져 나온 지느러미
강을 거스를 수 없어 키가 자라지 않는다
작살로 강을 번쩍 찍어 올리고 싶어도
걸음걸이가 느려 강에 닿지 못한다


겁에 질려 경련을 일으키는 시조새 고주파에
대서양이 새파랗게 질리고
인도양이 흐느끼고
태평양 연안 참았던 서러움 뜨겁게 토해내도
떨어져나간 지느러미 찾지 못해
소금기를 받아들일 수도
하늘을 바라볼 수도 없는 콩고강
끓어오르는 울화 어쩌지 못해
숲의 등고선 붙잡고 불뚝거린다


철조망에 갇힌 어미 보노보가
새끼를 껴안은 화면 속 숲이 덮인다
4,700킬로미터 콩고강이 내 속으로 흘러든다
침략자의 피도 오랑우탄의 피도
피그미족의 피도 붉다고 노을빛으로 물든다
태초에 뒤집힌 탁한 물살 그대로
어디서나 품을 넓히고 숲을 거느리고 흐른다






조규남 2012년 〈농민신문〉 신춘문예 당선. 소설집 『핑거로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 제16호/시집 속의 시/정미소/가지 않는 길 편집부 2017.10.27 767
65 제16호/서평/정령/미물도 살아 숨 쉬게 하는 힘 편집부 2017.10.27 1181
64 제16호/계간평/백인덕/그리운 것들의 뒤를 살피다 편집부 2017.10.27 474
63 제16호/신작시/김선환/떠날 때를 아는 것은 외 1편 편집부 2017.10.27 525
62 제16호/신작시/이세진/사과껍질 외 1편 편집부 2017.10.27 765
61 제16호/신작시/윤병주/대관령의 봄, 不立文字* 외 1편 편집부 2017.10.27 834
60 제16호/신작시/배귀선/환청 외 1편 편집부 2017.10.27 465
59 16호/신작시/김선숙/허공이라는 말 외 1편 편집부 2017.10.27 1129
» 16호/신작시/조규남/골목을 들어올리는 것들 외 1편 편집부 2017.10.27 721
57 16호/신작시/강문출/진화하는 밥 외 1편 편집부 2017.10.27 484
56 16호/신작시/안성덕/말없는 소리 외 1편 편집부 2017.10.27 573
55 16호/신작시/윤종희/지금도 꺾이지 않는 갈대 외 1편 편집부 2017.10.27 476
54 16호/신작시/정안나/숟가락이 숟가락을 외 1편 편집부 2017.10.27 496
53 16호/신작시/허청미/그녀 뜰에 수국이 피는 까닭은 외 1편 편집부 2017.10.27 540
52 16호/신작시/윤정구/제2의 복음 외 1편 편집부 2017.10.27 715
51 16호/신작시/김왕노/우리에게 섬이 너무 많다 외 1편 편집부 2017.10.27 514
50 16호/신작시/이성필/걸렸다 외 1편 편집부 2017.10.27 603
49 16호/신작시/송병숙/동학사 외 1편 편집부 2017.10.27 385
48 16호/단편소설/박규현/석양무렵 편집부 2017.10.27 308
47 16호/중편분재④/손용상/土舞 원시의 춤 제3화/ 악몽惡夢 편집부 2017.10.27 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