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신작시

박영옥






신호등과 푸들




은행나무 가로수 길이었다
틈만 나면 고향을 가고 싶어 하는 사람처럼
나는 그 길을 걷곤 했다
밤 사이 내린 눈
바람 불어 눈 날리는 길을 걸었다
어깨를 웅크린 사람들 얼굴을 돌려 앞섶을 여몄다
누군가가 버린 것일까
신호등 몇 번 바뀌는 동안
사람들 가랑이 사리를 돌며 낑낑거리는 푸들 한 마리
눈 위에 엉긴 발자국이 어지러웠다
초록불이 껌벅거리다 꺼지고 차들로 채워지는 횡단보도
한 순간 바람이 지나가고
은행나무 위에서 허리가 잘린 한 뭉치 눈이 툭 떨어져 내렸다
횡단보도 끝에서 여학생 몇 외마디 비명
차들 사이에서 튀어나온 오토바이와 부딪치는 강아지를 보았다
웅성거렸던 사람들 초록신호를 따라 제각기 흩어지고
얼음으로 서있던 학생 핸드폰을 꺼내 들었다
푸들 목에 걸려있던 별이 생각났다


청소차의 경광등 소리가 사라진 자리
어깨를 웅크린 사람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간다







가을비 내리는 날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왜
아무 것도 묻지 않기로 한다
아침에 들어 온 그에게
서른 송이 장미꽃을 받아들고
거미줄 같은 한숨을 쉰다
습관처럼 되어버린 침묵 
창밖 산수유 마른가지 위로 가을비가 내린다
작년 이맘 때 안방 벽 귀퉁이에
달아두었던 스물아홉 송이 장미
먼지가 일 년치 무게로 쌓인 꽃을 떼어내고
나는 다시 서른 송이 장미를 건다
하얀 벽에서 더 붉어진 꽃잎을 바라본다
밤마다 혼자 떠나는 여행에서
말라가는 꽃잎처럼 돌아오고
장미는 오늘도 거꾸로 매달려
마른 꽃잎이 되어간다


벽에서 유난히 붉은 장미
서른 번째 결혼기념일







**약력: 2016년 《리토피아》로 등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14호/신작시/박영옥/신호등과 푸들 외 1편 편집부 2017.01.06 501
505 14호/신작시/이세영/묵언 수행 외 1편 편집부 2017.01.06 474
504 14호/신작시/강시현/두려움을 넘던 그 때 외 1편 편집부 2017.01.06 455
503 14호/신작시/조은설/바다는 살아있다 외 1편 편집부 2017.01.06 451
502 14호/신작시/지연/자정, 그대로 멈춰 녹다 외 1편 편집부 2017.01.06 451
501 14호/신작시/이향숙/아르바이트 거리에 비는 내리고 외 1편 편집부 2017.01.06 219
500 14호/신작시/양영숙/베이비박스 외 1편 편집부 2017.01.06 204
499 14호/신작시/김태일/쪼가리 배 외 1편 편집부 2017.01.06 217
498 14호/신작시/권기덕/모닝콜이 울리기 전에 외 1편 편집부 2017.01.06 211
497 14호/신작시/전규철/승부勝負 외 1편 편집부 2017.01.06 220
496 14호/신작시/정서영/푸르른 날 외 1편 편집부 2017.01.06 206
495 14호/신작시/남태식/다방들·1 외 1편 편집부 2017.01.06 226
494 14호/신작시/송진/누군가 내 옆에 앓았다 외 1편 편집부 2017.01.06 208
493 14호/신작시/전방욱/일몰日沒 외 1편 편집부 2017.01.06 210
492 14호/신작시/김계영/곁을 만지다 외 1편 편집부 2017.01.06 214
491 14호/신작시/장종권/봄, 꽃 외 1편 편집부 2017.01.06 190
490 14호/산문/김영식/가지 않은 길 편집부 2017.01.06 212
489 14호/산문/박혜숙/돌을 품다 편집부 2017.01.06 201
488 14호/산문/정정근/오일장과 연포댁 편집부 2017.01.06 232
487 14호/아라세계/신연수/초창기의 인천문학仁川文學 편집부 2017.01.06 262